fbpx

오래된 가치를 새로운 일상으로 재해석하는 타이베이의 매장 5곳

하늘 아래 완전히 새로운 것은 없습니다. 새로움은 기존의 것을 더하거나, 빼거나, 변형해 만들어집니다. 결국 그 동안 쌓아온 과거가 새로움의 밑바탕인 셈입니다. 타이베이는 과거의 유산을 현재의 자산으로 재해석하는 데에 탁월한 도시입니다. 새로울 것 없는 오래된 소재들을 새롭게 재해석하여 과거의 가치가 현대의 일상에서도 생명력을 갖는 매장들이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그 중에서도 차, 두유, 전통 호빵, 종이, 오래된 건물을 활용해 익숙한 새로움을 만든 매장 5곳을 소개합니다.

 

Quick View

 

• #1. 미각보다 시각으로 먼저 맛보는 찻집 – 징성위

• #2. 나이를 잊은 두유 가게의 비결 – 소이프레소

• #3. 재래시장을 살린 호빵집 – 호싱 1947

• #4. 종이의 한계를 넓히는 종이 가게 – 펜코 카탈리시스 체임버

• #5. 호텔 로비가 동네 사랑방이 된 이유 – 오리진 스페이스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7분 정도 소요됩니다.


1. 미각보다 시각으로 먼저 맛보는 찻집 – 징성위

직관적인 분류 기준과 디자인으로 고객의 선택을 돕는 테이크 아웃 전문 차 브랜드입니다. 징성위는 판매하는 20여 가지 차를 상쾌한 향, 훈연 향, 꽃향과 과일향, 깊은 향 등 차에서 나는 4가지 향으로 분류합니다. 우롱차, 홍차 등 차의 종류로 차를 구분하는 보통의 찻집과 대조적입니다. 덕분에 차를 잘 모르는 고객도 쉽게 원하는 향의 차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각 향에 청색, 녹색, 홍색, 갈색을 부여하고, 메뉴판에 해당하는 색을 적용해 차의 향을 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바쁜 사람들을 위한 테이크 아웃 전문점인 만큼, 고객이 차를 고를 때 망설이는 시간을 줄여주는 것입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