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간장에도 취향이 필요한가요? – 장인 간장

‘장인 간장’은 일본 각지의 장인이 만든 80여 개의 간장을 모아둔 간장 편집숍입니다. 단순히 모아두기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간장 계란밥, 스시, 데리야끼 등 어울리는 요리를 페어링해 추천합니다. 또한 다양한 간장맛을 경험할 수 있도록 50ml, 100ml 등 소용량으로 판매하고, 입문용과 선물용 세트도 마련해 고객이 선택장애에 빠지지 않도록 돕습니다. 덕분에 무차별하다고 여겼던 간장이 취향껏 소비하는 고관여 제품으로 바뀌었습니다.

 

Quick View

• 들어가며
• 장인을 빛내는 상인
• 간장을 마시는 사람은 없다
• 새간장은 새부대에
• 계기를 만들고 깊이를 더한다
• 상인을 빛내는 장인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아이스크림에 간장을 뿌려먹으면 어떤 맛일까요? 오타쿠들이 실험정신을 가지고 만든 아이스크림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도무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조합을 시도한 건 고급 아이스크림의 대명사 ‘하겐다즈’입니다. 하겐다즈는 간장맛 설탕 점성소스에 호두맛이 나는 ‘미타라시 호두’ 아이스크림을 2015년 2월에 겨울 시즌 한정판으로 출시했습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습니다. 발매 2일만에 동이나 그 다음 겨울 시즌인 12월에 앙코르 한정판매를 진행할 정도였습니다.

 

하겐다즈가 일시적으로 자극적인 입소문을 만들기 위해서 간장맛을 택한 것은 아닙니다. 매년 겨울 세븐일레븐 편의점과 함께 출시하는 ‘자포네(Japonais)’ 시리즈의 6번째 에디션으로 간장맛 아이스크림을 내놓은 것입니다. 자포네 시리즈는 일본의 맛을 아이스크림에 조화시킨다는 컨셉으로 2010년부터 시작했으며, 콩가루, 팥 등 전통적인 맛을 아이스크림에 접목시키며 매년 인기리에 판매되는 한정판 아이스크림입니다.

하겐다즈가 자포네 시리즈로 간장맛 아이스크림을 선보인 건, 간장이 일본을 대표하는 맛 중 하나라는 것을 뜻합니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일본의 맛을 지키려는 이러한 노력은 전통의 맛이 정통성을 잃어가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일본인 식습관의 서구화로 인해 간장을 비롯한 전통장류 시장은 활기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시장이 줄어들 때 더 고전하는 건 중소업체들입니다. 큰기업이야 자본력과 유통력이 있기 때문에 버틸 힘이 있어도, 간장 제조를 전업으로 하는 장인들은 그럴 여력이 없습니다. 게다가 간장을 구매하는 고객들의 패턴도 중소업체들에게 불리하게 작용합니다. 간장은 요리를 하는데 있어서 빠질 수 없을만큼 중요하지만 고객들이 맛을 비교해가며 신중하게 고르는 건 아닙니다. 그래서 브랜드와 영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데, 이 역시 간장 장인들에게는 경쟁력을 갖기 어려운 영역입니다.

 

간장 장인들의 한숨이 간장과 함께 숙성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들이 어깨를 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