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매출을 높이는 탈의실의 영업 비밀 – 리포메이션

옷 한 벌을 입어보러 탈의실에 들어간 고객이 삼십분째 나오지 않습니다. 심사숙고 중인가 싶은데 정작 나와서 구매한 건 아예 다른 옷입니다. 매장까지 와서 입어보지도 않고 옷을 사는 걸까요? 그럼 왜 그렇게 탈의실에 오래 있었을까요? 탈의실 안에 있는 터치 스크린과 옷장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고객을 지갑을 여는 탈의실이 궁금하다면 뉴욕에 있는 리포메이션(Reformation)의 옷장을 열어보시기 바랍니다.

 

Quick View

• 들어가며
• #1. 장바구니가 필요 없는 매장
• #2. 나올 필요 없는 탈의실
• #3. 할 필요 없는 일, 그래서 할 수 있는 일
패션계의 테슬라가 되기까지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2018년 추수감사절을 맞아 뉴욕 매거진(New York Magazine)이 맨해튼에 팝업 매장을 열었습니다. 뉴욕 매거진 산하의 이커머스 브랜드인 스트래티지스트(Strategist)에서 추천한 제품을 오프라인에서 선보이는 것입니다. 온라인 혹은 지면으로만 접하던 제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살아있는 잡지’입니다. 지난 2년의 총결산인지라 화장품, 리빙, 패션, 식음료 등 갖가지 카테고리의 제품이 250여 가지에 달합니다. 고급 린넨 침구로 시작해 침실 외 집의 다른 공간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파라슈트(Parachute), 로컬로부터 스타일리쉬한 식물을 직배송해 주는 워터&라이트(Water&Light), 식물로 만든 화장품 피트 리브코(Peet Rivko), 머리를 감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하는 뉴 워시(New Wash) 등 입소문으로 팬층이 두터운 브랜드입니다.

 

 

원래 스트래티지스트는 광고 없는 청정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믿을 만한 전문 에디터들이 오직 제품력만으로 브랜드를 추천하는 웹사이트입니다. 대신 추천 제품을 파는 온라인 사이트로의 링크를 두어 중계 수수료 수익을 냅니다. 잡지로서 콘텐츠 전문성을 살린 ‘마케팅 대행 플랫폼’인 것입니다. 광고가 수익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뉴욕 매거진과는 또 다른 비즈니스 모델입니다. 그런데 이번 오프라인 팝업 매장에서는 잡지의 광고 수익 모델을 가져왔습니다. 입점 브랜드에서 판매액에 따른 혹은 정액 수수료를 지불하게 한 것입니다. 이미 온라인에서 독립적인 평가를 거쳐 소개한 제품이니, 이제 업체로부터 수익을 창출해도 의심의 눈초리로 보는 고객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그저 연휴 특수를 노리고 판매고를 바짝 올리려 팝업 매장을 낸 건 아닙니다. 스트래티지스트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팝업 매장의 목적은 판매보다는 브랜딩에 가깝습니다. 온라인 기반인 스트래티지스트 스스로는 물론, 아직 영세해서 자체 매장을 가지거나 편집샵에 들어가기 어려운 소규모 브랜드들이 이번 팝업을 계기로 오프라인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맨해튼 소호에서 황금 연휴에 매장을 갖는다는 것은 마치 포털 사이트의 첫 페이지에 노출된 것과 같은 주목도를 갖습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