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공책을 햇빛에 그을려 문구 마니아를 줄 세운 종이 가게 – 핀모량항

햇빛이 싹 틔우는 건 새싹만이 아닙니다. 타이베이의 ‘핀모량항(品墨良行, Pinmo Pure Store)’에서는 햇빛이 글자마저 피어나게 합니다. 글자가 피어나는 곳은 땅이 아니라 공책입니다. 핀모량항에서는 아무 것도 쓰여 있지 않은 무지의 공책을 판매합니다. 겉보기에는 재생지로 만든 평범한 공책 같습니다. 하지만 공책을 햇빛에 놓아두면 자연스럽게 글자가 생겨납니다. 게다가 그 글자는 나만을 위한 특별한 것입니다. 이 공책의 신비함과 특별함에 반해 사람들이 핀모량항으로 모여 듭니다. 이 수수께끼 같은 공책은 어떻게 가능한 일일까요?


대만의 유명 문구 블로거 타이거(Tiger)가 운영하는 지우샹호원쥐(直物生活文具, Plain Stationery & Homeware)는 문구 덕후들의 성지입니다. 문구의 고유한 아름다움을 전달하기 위해 과한 디자인이나 기능을 가진 문구들은 배제하고, 문구의 본질을 살린 제품들을 큐레이션합니다. 소장가치가 있는 문구, 중고 디자인 문구 등도 갖추고 있으며 진열된 문구마다 그에 대한 이야기들을 출시연도와 함께 전시합니다. 지우샹호원쥐의 1호점은 3평 남짓한 작은 공간이지만, 문구에 대한 애정과 전문성만큼은 작지 않습니다. 마니아가 운영하는 마니아들을 위한 공간입니다.

 

 

<<< 지우샹호원쥐의 매장 전경입니다.

 

문구 마니아들 사이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지우샹호원쥐는 타이베이 중샤오신성역 근처에 2호점을 오픈합니다. 1호점과 달리 매장 옆에 카페를 함께 운영하며 커피, 차, 딤섬 등 간단한 식음료를 함께 판매합니다. 2호점의 카페는 추가 매출을 올리는 역할도 하지만 지우샹호원쥐의 고객들끼리 편안하게 대화하고 서로가 가져온 문구를 교환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려는 목적이 큽니다.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을 위한 아지트가 되어 점차 유명세를 타자, 문구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지우샹호원쥐에 모이기 시작합니다. 해외에서 온 관광객들 사이에서도 인기입니다. 마니아들을 시작으로 고객층이 확장된 것입니다.

 

 

<<< 각종 문구류와 카페 공간이 함께 있는 지우샹호원쥐의 매장입니다.

 

종이도 문구와 비슷하게 아날로그적 감수성을 자극하는 속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종이가 종이처럼 보이지만 세분화된 취향이 존재하는 영역으로 종이의 종류를 무게, 질감, 색상 등의 기준으로 구분하면 셀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해집니다. 지우샹호원쥐처럼 전문성을 바탕으로 종이에 대한 아날로그적 감수성을 자극하며 종이 가게를 시작할 수도 있으나, 타이베이 융캉제에 위치한 ‘핀모량항(品墨良行, Pinmo Pure Store)’은 처음부터 애호가들을 타깃하기보다는 대중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종이 가게를 먼저 오픈한 후에 전문성을 갖춘 종이 연구소를 열며 역주행을 합니다.

 

 

<<< 종이가게인 핀모량항 1호점입니다.

 


<<< 종이연구소인 핀모량항 2호점의 간판입니다.

 

1호점: 모르는 사람들의 흥미를 자극하는 종이 가게

 

핀모량항의 ‘썬 태닝 프로젝트(Sun Tanning Project)’는 핀모량항을 대표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일상적이면서 자연적인 요소인 태양과 종이만으로 감각을 자극하고 자연과 행위의 가치를 제고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습니다.

 

취지는 철학적이지만, 과정은 감성적입니다. 종이를 햇볕에 노출하면 누렇게 변하는 현상을 활용해 공책의 표지를 디자인합니다. 검정색으로 날짜가 적힌 투명비닐이 공책을 감싸고 있어 비닐을 씌운 채로 햇볕에 놔두면 날짜가 적힌 부분을 제외한 종이가 누렇게 변합니다. 비닐을 제거하면 날짜 부분만 빛에 바래지 않아 날짜가 드러납니다. 표지의 날짜는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모든 날짜가 있어, 자신의 생일에 해당되는 날짜를 고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제품 이름이 ‘생일 공책’입니다. 누구나 365일 중 하루는 생일이기 때문에 생일 공책이라는 컨셉은 모든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소재입니다. 게다가 잉크를 사용하지 않고 종이와 햇빛만을 이용해 글씨를 만들어 내는 과정에서 잔잔한 재미를 느끼고, 종이의 고유한 매력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 썬 태닝 프로젝트의 생일 공책입니다. 공책을 감싸고 있는 비닐에 검정색 잉크로 날짜를 써서 공책을 햇빛에 노출시켜도 날짜 부분만 변색되지 않습니다.

 

<<< 시간의 흐름에 따라 공책이 변색되는 정도를 보여 줍니다. 약 8일이면 썬 태닝 프로젝트의 생일 공책이 완성됩니다.

 

<<< 썬 태닝 프로젝트의 생일 공책에는 365일 모든 날짜가 있어 누구라도 자신의 생일에 해당되는 날짜를 고를 수 있습니다.

 

<<< 방문하는 한국인 고객들을 위해 썬 태닝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을 한글로 적어 두었습니다. 투박한 번역마저 정감이 듭니다.

 

핀모량항 1호점에 있는 또 하나의 재미 요소는 DIY 공책입니다. 종이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도 종이를 쉽게 선택하고 공책을 직접 만드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입니다. 제본까지 고객 스스로가 한다는 점에서 맞춤형 노트 제작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게들과 다릅니다.

 

DIY 공책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제본방법, 사이즈, 종이를 고릅니다. 5가지 제본방법과 3가지 사이즈는 견본이 마련되어 있어 그 차이를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종이의 종류도 촉감, 색깔, 투명도 등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준으로 구분해 두어 선택이 어렵지 않습니다. 기본적인 선택이 끝나고 나면 공책을 꾸밀 장식을 고릅니다. 모든 장식들은 핀모량항에서 수제로 말린 꽃, 과일 등의 자연 소재로 구성되어 있어 종이의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돋보이게 만들어 줍니다. 필요한 재료들을 고른 후에는 매장 한 켠에 마련되어 있는 작업 공간에서 실, 바늘, 미싱 등을 이용해 직접 공책을 만들면 됩니다. 자신만의 공책을 만드는 재미 덕분에 사람들과 종이는 한층 더 가까워집니다.

 

 

<<< 1호점 매장 한 켠에는 DIY 공책을 만들 수 있는 작업 공간이 있습니다.

 

<<< DIY 공책을 만드는 방법과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함께 안내되어 있습니다.

 

<<< DIY 공책을 장식할 수 있는 자연 소재들입니다.

 

완벽하게 아름다운 것은 동경의 대상이지만, 애착의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애착의 대상이 되는 것은 어설프지만 고유한 것입니다. 그래서 제품에 따라서는 전문가가 만든 완제품을 구매하기도 하지만 오히려 더 비싼 돈을 주고도 자기만의 것을 직접 만들기도 합니다. 게다가 만드는 행위는 그 자체로 즐겁고 창의적인 과정입니다.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다이어리, 노트 등의 종이 제품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직접 종이를 고르는 등 능동적으로 자신만의 것을 만들면 재미를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산품보다 특별한 의미가 생깁니다. 핀모량항 1호점에서는 종이의 매력을 조명하는 아이디어와 직접 만드는 재미로 종이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모읍니다.

 

 

<<< 핀모량항 1호점의 매장 내부 모습입니다.

 

2호점: 아는 사람들의 취향을 존중하는 종이 연구소

 

“지식이 취향일 수는 없지만 지식없는 취향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아는 만큼 더 많은 것을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전 세계 비즈니스맨들을 위한 잡지 ‘모노클(Monocle)’의 편집장인 ‘타일러 브륄레(Tyler Brule)’는 취향을 갖는 법 중 하나로 꾸준히 지식을 쌓는 것을 강조합니다. 관심 분야에 대한 탐구는 취향의 지평을 넓히고 깊은 취향을 발견하는 토대가 됩니다. 종이 가게인 1호점을 운영하며 종이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흥미를 끌던 핀모량항은 종이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2호점을 개점합니다. 종이를 활용한 감성적인 제품을 선보이는 1호점과 달리, 2호점은 종이에 대한 보다 전문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종이 간의 차이를 직접 비교해 보며 각자의 취향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종이 연구소(Paper Lab)’입니다. 2호점은 ‘연구소’라는 이름이 무색하지 않게 전문적인 면모를 보여 줍니다.

 

2호점은 첫 인상부터 1호점보다 진지합니다. 1호점은 종이를 비롯해 생일 공책, 장식 재료, 엽서, 작업 공간 등 감성적이고 다채로운 모습인 반면, 2호점은 매장 전체가 정갈하게 정리된 200여 종의 종이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주력 판매 상품도 종이를 활용한 제품이 아닌 종이 자체입니다. 1호점보다 방대한 양의 종이를 구비한 것은 물론, 종이별로 질감을 만져보고 색, 두께 등을 비교해 볼 수 있는 샘플도 마련해 두었습니다. 주요 종이들은 넘버링으로 구분하여 종이 이름과 함께 특징을 간략히 소개합니다. 2호점은 이미 종이에 대한 관여가 생긴 사람들이 지식의 범위를 확장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 핀모량항 2호점의 매장 내부입니다. 수백 가지의 종이가 빼곡히 정리되어 있습니다.

 

2호점은 종이 마니아들을 위한 공간이면서도, 종이에 대한 이해를 돕는 데에도 적극적입니다. 핀모량향이 종이를 소개하는 방식에서 고객들과 종이 사이의 거리를 좁히려는 노력을 엿볼 수 있습니다. 2호점은 종이의 특징을 반영한 별명으로 주요 종이들을 소개합니다. 새의 깃털같은 하얀 무늬가 있는 종이는 ‘은빛 깃털 종이(銀羽紙)’, 별처럼 반짝반짝 빛나는 종이는 ‘별종이(星語紙)’로 부릅니다. 이름만으로도 각 종이의 특징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게 한 것입니다. 또한 매장 한 켠의 ‘일상의 종이(Paper in Life)’ 코너에서는 일상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신문, 커피 필터지, 우표 등 종이 제품에 쓰인 종이 종류를 전시하기도 합니다. 익숙한 소재를 활용해 종이와의 친밀감을 더하는 것입니다. 이렇듯 핀모량항 2호점에서는 종이를 잘 모르는 고객들도 위화감을 느끼기보다는 익숙했던 종이에 대한 재발견을 할 수 있습니다.

 

<<< 2호점의 은빛 깃털 종이와 별종이입니다. 이름과 견본으로 종이의 특징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습니다.

 

<<< 2호점 한 쪽 벽면에 위치한 ‘일상의 종이’ 코너입니다.

 

1호점과 2호점 사이: 가게와 연구소의 연결 고리

 

핀모량항은 재미로 종이에 대한 문턱을 낮추고, 전문성으로 종이에 대한 취향을 맞추며 고객층을 확보합니다. 두 개의 지점이 서로 다른 타깃을 대상으로 제각각의 역할을 하는 것 같지만, 두 지점은 절묘하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우선 1호점과 2호점 사이의 거리는 100미터도 채 되지 않습니다. 도보로 1분이면 가는 거리입니다. 1호점 매장 안에 2호점으로 가는 길을 표시한 지도를 그려 두어 자연스럽게 2호점의 존재를 알릴 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전략적 장치들로 1호점과 2호점을 유기적으로 운영합니다.

 

핀모량항 1호점에서는 ‘식물 섬유 가방(Plant fiber bag)’을 판매합니다. 식물 섬유 가방은 식물 섬유를 활용해 만든 원단으로 제작한 가방입니다. 방수 기능은 물론, 잘 찢어지지 않고 가볍기까지 해 실용적입니다. 완제품으로 판매되는 가방들은 나뭇잎, 솔방울 등 자연 소재 사진이 프린팅 되어 있지만, 자신이 원하는 디자인이 있을 때에는 맞춤 서비스도 가능합니다. 다만, 이 맞춤 서비스는 2호점에서만 할 수 있습니다. 1호점에서 식물 섬유 가방을 구매했던 고객이 자신만의 디자인을 원할 때에는 2호점을 방문하도록 연계한 것입니다. 또한 가방뿐만 아니라 식물 섬유 원단으로 만든 책커버, 필통 등 다양한 물품에 자신만의 디자인을 입힐 수 있습니다. 색상도 고를 수 있고, 원하는 프린트를 PDF파일이나 손으로 그려서 가져가면 프린트의 위치와 색깔 등도 선택할 수 있습니다.

 

 

<<< 1호점에서 판매하는 식물 섬유 가방입니다. 1호점에서는 완제품 형태로 구매가 가능합니다.

 

<<< 2호점에서는 식물 섬유 가방도 사이즈, 디자인 등을 다르게 맞출 수 있으며, 식물 섬유를 활용해 가방뿐만 아니라 모자, 필통 등의 제품도 만들 수 있습니다.

 

식물 섬유 제품을 공통분모로 1호점과 2호점의 연결고리를 만들었듯이, 맞춤형 공책을 가지고도 두 매장의 공통분모를 만듭니다. 1호점과 마찬가지로 2호점에서도 다양한 종류의 종이를 바탕으로 공책을 맞출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선택의 폭, 만드는 방법 등 두 매장 사이의 차이점이 분명합니다. 1호점의 DIY 공책이 고객이 직접 공책을 꾸미는 재미에 초점이 맞춰 있다면, 2호점의 맞춤형 공책은 고객의 취향을 반영한 실용적인 공책을 제작하는 데에 목적이 있습니다. 고객은 종이의 종류와 크기는 물론, 제본용 실, 고정장치, 부속품 등을 선택할 수 있고, 고객의 선택에 따라 전문가가 공책을 제작해 줍니다. 공책에 문구나 밑줄 등의 인쇄가 필요할 때에는 양면과 단면, 흑백과 컬러 중 원하는 옵션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공책을 사용하는 자신만의 패턴이 있는 고객에게는 자신이 원하는 요소를 담은 고품질의 공책을 가질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 2호점에서는 다양한 옵션을 통해 맞춤형 공책에 고객의 취향을 반영합니다.

 

<<< 제본 형태까지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핀모량항이 전략적으로 설계한 1호점과 2호점 간의 연결고리는 1호점 가게 고객들의 발길이 2호점으로 이어지는 동기가 되며, 1호점에서 재미를 느낀 고객들이 재미를 취미로 만들고 취미를 취향으로 이어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백지장도 맞들면 여력이 생긴다

 

핀모량항은 디자인 에이전시인 ‘핀모슈지(品墨設計, Pinmo Design Studio)’가 운영하는 곳입니다. 핀모슈지는 2002년에 작은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로 시작해 현재는 브랜드 이미지, 포스터, 편집 디자인, 출판 디자인 등 넓은 영역의 디자인 프로젝트를 수행합니다. 핀모슈지는 다년간의 디자인 프로젝트 경험을 통해 디자인에서 가장 중요한 매체 중 하나인 종이에 대한 애정과 지식이 쌓였습니다. 본업인 디자인과 함께 키워 온 종이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핀모량항을 오픈한 것입니다.

 

 

<<< 핀모량항 2호점과 핀모슈지 사무실은 붙어 있습니다. 왼쪽이 2호점 문이며, 오른쪽이 디자인 스튜디오로 들어가는 문입니다.

 

핀모량항은 사업성을 추구하지만 상업적이지만은 않습니다. 핀모량항의 설립자이자 디자이너인 ‘왕칭푸(王慶富)’는 핀모량항을 통해 실험적인 발전을 지향합니다. 그와 함께 일하는 디자이너들도 지나친 사전 조사와 예측이 상상력을 제한한다고 말할 정도로 회사의 문화가 새로운 시도에 열려 있습니다. 본업에서 파생된 사업이기 때문에 디자인 스튜디오에 직간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시도해 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핀모량항은 판매하는 제품의 70% 이상을 시장의 반응이나 수익성보다는 제품의 의미와 창의성을 고려하여 기획합니다. 실험적 시도의 일환으로 외부 예술가, 디자이너, 심지어 아이들과 함께 협업을 하기도 합니다. 상상력과 직관에서 출발한 제품들이 대중성을 가지긴 어려울 수 있지만, 사회적 환기를 불러 일으키고 취지에 공감하는 팬층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디자인 스튜디오 본업과 연계된 매장이라 재무적 성과뿐만 아니라 전략적 성과를 공유할 수 있기에 핀모량항은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는 여력과 그에 따른 매력을 갖습니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듯이, 종이 가게도 맞드니 더 나은 공간이 됩니다.

 

선진 도시들을 여행하며 찾은 비즈니스 인사이트가 더 궁금하다면?

 

참고문헌

• 핀모량항 공식 홈페이지

•當想要與需要共生,只好讓設計與生活靠攏

• 【生活設計小店】品墨良行:比小確幸多一些,比簡單少一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