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착한 패션을 위한 실험실 – 아워 레거시 워크샵

옷 파는 매장인지, 옷 만드는 작업실인지 구별되지 않는 곳이 있습니다. 판매하는 제품 옆에 수선 장비와 염료가 어지럽게 놓여 있고 그 안에서 패션 디자이너가 수작업으로 옷을 만듭니다. 덕분에 디자이너와 고객이 매장에서 자연스럽게 소통하며 영감을 주고 받습니다. 사라진 것은 매장의 물리적 경계만이 아닙니다. 지난 시즌에 남은 옷과 버려지는 재료만을 활용하여 세상에 하나뿐인 새 상품을 만드니, 신상품과 재고품의 경계도 모호해집니다. 지속가능한 패션의 미래를 그리는 스웨덴의 패션 실험실, 아워 레거시 워크샵(Our Legacy WORK SHOP)입니다.

 

Quick View

• 들어가며
• #1. 매장의 경계를 허물다 – 창작과 판매 공간이 하나로
• #2. 상품의 경계를 허물다 – 신상보다 인기있는 재고품
• #3. 창작의 경계를 허물다 – 적극적인 외부 협업 및 확장
소확지 – 작지만 확실한 지속가능성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스톡홀름에서 약 100km 떨어진 배스테로스(Västerås) 시에는 화력발전소 단지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석유, 석탄, 가스 등의 화석 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습니다. 탄소 배출량 제로에 도전하는 스웨덴 정부의 환경 정책에 따라 2020년부터 모든 화석 연료의 사용이 금지되었기 때문입니다. 대신 이들은 시에서 버려지는 의류, 목재 등의 폐기물을 연료로 사용합니다. 특히 이 도시에서 설립된 스웨덴의 대형 패션업체 H&M으로부터 제공받는 의류 폐기물이 이들이 사용하는 주요 연료입니다. 40만톤의 폐기물을 태울 경우, 한해 약 15만 가구에 필요한 전력을 친환경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고 합니다. 더이상 재활용이 불가능한 의류를 연료로 제공함으로써 정부 정책을 지원하고, 동시에 자사에서 배출되는 의류 폐기물의 양도 줄여보려는 노력이 엿보입니다.

 

그럼에도 패션업계에 대한 시선은 그다지 곱지 않습니다. 제아무리 창의적인 방법을 고안하며 노력한들 패션업계에서 유발하는 환경 파괴가 어마어마하기 때문입니다. H&M, 자라, 유니클로 등 최신 유행을 반영한 제품을 대량으로 신속하게 생산-유통하는 ‘패스트 패션(Fast Fashion)’이 지난 십수년간 전세계를 휩쓴 것이 주효합니다. 현재 패션 산업의 탄소배출량은 약 120억톤으로 전세계 모든 항공기와 선박에서 배출되는 양보다 많습니다. 이러한 추세가 유지되면 2050년에는 전세계 탄소 소비의 1/4이 패션 산업에서 유발될 것이라 합니다. 수질과 토양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심각합니다. 의류 염료 사용의 증가로 전세계 모든 수질 오염의 20%가 패션 산업에서 유발되며, 필요를 넘어서는 과도한 생산에서 발생하는 엄청난 양의 의류 폐기물은 단 1% 만이 재활용되고 버려진다고 합니다. 패션 산업 자체가 지구에 석유 다음으로 치명적인 환경 오염원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이에 따라 패션 업계 내외부에서는 ‘지속가능한 패션’이 최대의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현재의 의류 생산-유통-소비 방식은 더이상 지속될 수 없다는 공감대가 의류 회사는 물론 소비자들에게도 알려지고 있습니다. 특히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 수준이 높은 스웨덴에서는 보다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대안을 찾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증가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며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지속가능한 방식을 찾아가는 패션 스타트업 업체들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중고 빈티지 의류를 서로 교환하는 플랫폼을 제공하거나, 의류를 대여 또는 구독하는 등의 ‘공유’ 방식을 적용하며 의류 폐기물을 줄이려는 업체들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 아워 레거시 창업자인 조쿰(Jockum Hallin), 크리스토퍼(Cristopher Nying), 리카르도스(Richardos Klarén)입니다. ⓒScandinavian MAN, Mikael Olsson

 

이러한 업체들 중 유독 독특한 사업 모델과 실험적 매장을 도입하며 적극적으로 사업을 키워 나가는 스웨덴의 한 패션 업체가 업계의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바로 스톡홀름의 독립 패션 브랜드 아워 레거시(Our Legacy)입니다. 아워 레거시는 2005년 심플한 남성용 셔츠를 파는 작은 의류점에서 시작해 이제 여러 유럽 국가, 미국, 일본에도 매장이 있는 글로벌 종합 패션 브랜드로 자리 잡았습니다. 아워 레거시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스웨덴 의류 브랜드 특유의 미니멀하고 매력적인 디자인 덕분이기도 하지만, 지속가능한 패션을 향한 남다른 신념이 이들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습니다. 특히 2016년 스톡홀름에 새로 오픈한 아워 레거시의 ‘워크샵(WORK SHOP)’ 매장은 이들의 신념과 실험 정신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속가능한 패션을 만들어가는 신개념 패션 실험실, 아워 레거시 워크샵입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