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팔지 않아도 팔리는 잡지 – 샤오르즈

타이베이의 ‘샤오르즈(小日子)’는 팔지 않아도 팔리는 잡지를 만들었습니다. 그렇다고 잡지의 내용을 바꾼 것도, 잡지의 디자인을 혁신한 것도 아닙니다. 대신 잡지에 머무르지 않고, 매장을 열었습니다. 물론 매장을 연다고 해서 잡지가 팔리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샤오르즈는 잡지를 닮은 매장을 열어 잡지를 브랜딩하는 공간으로 활용했습니다. 잡지에 머무르지 않았기 때문에 잡지로 머무를 수 있었던 샤오르즈의 비결은 무엇일까요?


송로 버섯은 푸아그라, 캐비어와 함께 세계 3대 진미로 손꼽힙니다. 귀한 풍미만큼이나 채취하는 방법도 범상치 않습니다. 산 속이나 나무 기둥 옆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보통의 버섯과 달리, 땅 속에서 자라는 송로 버섯은 사람이 눈으로 쉽게 찾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돼지’를 이용합니다. 의외로 돼지는 매우 민감한 후각을 갖고 있어, 땅 속에 묻힌 송로 버섯을 기가 막히게 찾아 냅니다. 타이베이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모구(蘑菇)’는 이런 돼지의 예리한 코를 활용해 브랜드 로고를 만들었습니다. 다소 엉뚱한 듯하지만, 의미를 알고 보면 그럴 듯합니다.

 

 

<<< 돼지의 코를 모티브로 만든 모구의 브랜드 로고입니다.

 

모구는 중국어로 ‘버섯’이라는 의미로, 돼지 코는 모구의 예리한 관찰력과 유머 감각을 상징합니다. 돼지가 사람을 이끌고 송로 버섯을 찾아 내듯이 모구가 사람들을 선도하여 생활 속 명물을 찾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입니다. 모구는 2003년 유기농 면과 천연 염색 기법을 활용한 티셔츠를 판매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현재는 의류, 가방, 생활용품, 식료품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들을 판매합니다. 판매 제품의 디자인에 대만의 소박한 생활 문화를 반영한 것이 특징입니다. 중산(中山)에 위치한 본점에서는 편집숍과 더불어 집처럼 편안한 분위기의 식당과 카페를 운영하기도 합니다.

 

 

<<< 타이베이 중산에 위치한 모구 본점입니다. 1층의 편집숍에서는 의류, 가방, 생활용품 등을 판매하고, 2층의 카페 겸 레스토랑에서는 간단한 식사와 음료를 판매합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