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스톡홀름 시민들이 가스공장 벽을 오르는 이유 – 클래테르베르켓

스톡홀름에서는 130년 된 가스공장에서 실내 클라이밍을 할 수 있습니다. 둔탁한 공장 설비와 스웨덴 특유의 감각으로 디자인한 암벽 간의 대비가 18m 높이만큼 아찔합니다. 그렇다고 공장 설비를 관상용으로만 내버려 두지 않습니다. 옷걸이, 바 테이블, 손잡이 등 새 역할을 부여해 달라진 쓰임새를 찾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스웨덴 최대 실내 암벽등반장 클래테르베르켓(Klätterverket)이 얼마나 창의적으로 옛 공간을 살려냈는지 확인해 보세요.

 

Quick View

• 들어가며
• #1. 극적인 대비가 공간을 살린다
• #2. 오래된 설비에 새 역할을 부여한다
• #3. 경쟁하기보다 경험하게 한다
• 새로운 발상은 오래된 건물에서 나온다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2003년의 어느 날 스웨덴 남부 발틱해의 한 항구 도시에는 수많은 시민이 모여들었습니다. 이 날은 스웨덴의 대표적인 공업 도시 말뫼(Malmö)의 상징이었던 코쿰스(Kockums) 조선소의 대형 크레인이 해체되는 날이었기 때문입니다. 세계적인 중공업 강국이었던 스웨덴은 산업 구조의 변화에 따라 조선업에서의 경쟁력을 잃어버렸고, 결국 이 크레인은 단돈 1달러에 한국의 현대중공업에 팔렸습니다. 이 크레인이 해체되어 울산으로 떠나던 날 현지 방송에서는 장송곡이 흘러나왔으며, 수많은 말뫼의 시민은 슬픔의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이것이 바로 한국에서도 잘 알려진 ‘말뫼의 눈물’ 이야기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한때 말뫼의 자랑이었던 조선소 부지가 쇠락해버린 도시를 상징하는 장소로 남게될 것을 우려했습니다. 대형 크레인이 해체된 지 약 17년이 지난 지금, 말뫼의 폐조선소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제 말뫼는 유럽 최고의 스타트업 도시 중 하나입니다. 말뫼 대학의 설립을 계기로 스웨덴 중앙 정부와 지역 단체, 기업들이 합심하여 도시의 변신을 이끌어낸 결과입니다. 이제 하루 평균 7개의 스타트업이 이곳에서 창업하고 있으며, 말뫼는 더이상 중공업이 아닌 첨단 IT, 바이오 도시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의 구심점이 된 시설이 바로 황량하게 버려졌던 조선소였습니다. 폐조선소 단지는 이제 말뫼 대학과 스타트업들을 위한 공간으로 전환되어 사람들을 불러모으는 젊고 활기찬 공간으로 부활했습니다. 조선소의 대형 크레인이 해체될 때 흘렸던 ‘말뫼의 눈물’은 도시의 부활을 지켜보는 시민의 ‘기쁨의 눈물’로 대체되었습니다. 이처럼 도시의 재생에 있어 해당 지역의 상징성을 지닌 공간을 활용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말뫼에서와 같이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서도 폐공장 부지를 기반으로 유럽 최대의 친환경 지구를 개발하려는 시도가 진행중입니다. 바로 스톡홀름의 가스공장 가스베르켓(Gasverket) 단지 재개발 프로젝트입니다.

 

<<< 유럽 최대 규모의 친환경 신도시 개발 지구 내에 위치한 스톡홀름의 가스공장 단지 가스베르켓. 가스공장의 주요 건물들은 고풍스러운 내외관을 보존하며 신규 개발 지구의 핵심 시설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Gasverket

 

스톡홀름 가스베르켓은 1890년에 건설되어 2011년 가동이 중단될 때까지 도시에서 필요로 하는 가스를 저장, 생산 및 공급하는 공장 시설이었습니다. 이 지역은 스웨덴 왕가에서 소유한 스톡홀름 도심의 대규모 녹지 내 위치하여 오랫동안 개발이 제한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도시의 빠른 성장에 따른 급격한 인구 증가로 인해 최근 이 녹지의 일부 지역에도 마침내 신규 단지 개발이 허용되었고,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대도시 중심부의 대규모 신도시 개발이 가능해졌습니다. 2030년까지 이곳은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친환경 스마트 단지로 거듭날 예정이며, 이 개발 지구의 중앙에 위치한 가스공장 단지는 향후 5년간 호텔, 리테일, 스포츠 시설들로 전환됩니다. 이 공장의 주요 건물들은 당시 스웨덴 최고의 건축가였던 페르디난드 보베리(Ferdinand Boberg)가 설계한 역사적인 건축물인만큼, 공장 내 주요 건물의 내외관은 보존되어 개발됩니다.

 

가스베르켓 공장 부지에서 단연 주목을 끄는 시설은 2019년 9월 오픈한 실내 암벽등반장, 클래테르베르켓(Klätterverket)입니다. 오래된 공장 건물 내부에 존재하는 암벽등반장 자체도 독특하지만, 여기에 스웨덴 특유의 공간 구성 철학과 감성이 더해져 이곳을 찾는 방문객에게 더욱 이채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남겨진 유물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면서도 실용성과 기능성을 강조하고, 창의적인 공간 구성을 통하여 과거와 현재가 하나의 공간 속에 공존하고 어우러집니다. 또한, 스톡홀름 시민들의 생활과 니즈를 섬세하게 반영하여 이곳이 사람들이 모여드는 활력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단지 과거의 흔적을 보존한 것을 넘어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스웨덴의 공간 재생 기술을 확인하고 싶다면, 이곳 클래테르베르켓을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