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호텔이 품은, 호텔을 품은 코워킹 스페이스 – 카프누

카프누(Kafnu)는 홍콩 5성급 호텔에 있는 코워킹 스페이스입니다. 수영장, 짐, 룸 서비스 등 호텔 투숙객의 혜택을 그대로 누리는 것은 물론, 레스토랑과 객실을 할인받기도 합니다. 놀랍게도 다른 도시에 있는 카프누는 아예 자체 호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고 갈 수 있는 일터인 셈입니다. 코워킹 스페이스가 호텔업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요?


홍콩은 코워킹 스페이스의 격전지입니다. 현재 서울에 60여 개의 코워킹 스페이스가 있는 반면, 홍콩에는 300여 개로 5배에 달합니다. 홍콩 면적이 서울의 1.8배이고, 오피스 지역이 영토의 10%인 홍콩섬 북부와 카오룽 반도 남부에 집중되어 있는 것을 감안하면 더욱 놀라운 수치입니다. 위워크 등 글로벌 강자는 물론이고 홍콩 현지 업체들도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습니다. 2012년만 해도 홍콩에 코워킹 스페이스가 아예 없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입니다.

 

홍콩이 코워킹 스페이스업계의 핵으로 떠오르게 된 데는 근 5년 새 홍콩 내 창업이 폭발적으로 늘어난 데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습니다. 홍콩 내 스타트업 개수는 2018년 기준으로 지난 4년간 2배 이상, 스타트업 종사자 수도 전해 대비 50% 증가했습니다. 아시아 금융 허브로서 대자본 기업 일색이던 홍콩에 갑자기 스타트업 훈풍이 불어닥친 연유가 궁금해집니다. 훈풍의 진원지는 바로 이웃 중국입니다. 고속철로 선전까지 23분, 광저우까지 48분. 가까워도 너무 가까운 덕에 중국 진출을 염두에 둔 스타트업이나 다국적 기업이 기업 친화적이고 언어가 통하는 홍콩에 먼저 거점을 마련하는 것입니다. 홍콩은 16.5%의 낮은 법인세, 최대 15%의 소득세, 판매세·부가세·원천과세·양도소득세 면제 등 세제 혜택이 상당합니다. 또, 기업 활동 시 외국인을 차별하지 않고, 회사 설립까지 한 달이 채 걸리지 않습니다. 법인의 국적은 홍콩일지언정 창업자의 38%가 외국인인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렇듯 중국발 수요가 보장되고, 비교적 코워킹 스페이스 문화에 친숙한 외국인이 창업씬을 이끌기에 홍콩 코워킹 스페이스 시장의 미래는 밝습니다. 그렇다보니 니치한 타깃, 컨셉, 서비스를 무기로 한 플레이어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더 하이브 케네디 타운점(The Hive Kennedy Town)은 전문 사진작가를 위한 공간을 꾸리고, 코워킹 스페이스 특유의 힙스터 분위기에서 벗어나 보다 무게감있고 럭셔리한 컨셉의 이그제큐티브 센터(The Executive Centre)는 리무진 서비스를 제공하며, 네이키드 허브(Naked Hub)는 예술작품 갤러리를 둡니다. 이쯤되면 더 이상 코워킹 스페이스를 ‘부동산 임대업’으로 건조하게 분류할 수 없을 듯 합니다. 바야흐로 홍콩의 코워킹 스페이스는 고객향 서비스의 최전선에 있습니다. 그 중 호텔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아예 5성급 호텔에 있는 코워킹 스페이스가 있습니다. 2017년 10월 카오룽섬 동편 훙홈(Hung Hom) 지역에 오픈한 카프누(Kafnu)입니다.

 

5성급 호텔이 품은 코워킹 스페이스

 

<<< 5성급 호텔의 위용을 자랑하는 케리 호텔입니다.

 

카프누는 샹그릴라 호텔 앤드 리조트(Shangri-La Hotels and Resorts)가 운영하는 홍콩의 5성급 호텔 케리 호텔(Kerry Hotel)의 2층에 있습니다. 창의력이 샘솟는 감각적이고 자유로운 분위기의 공용 공간, 랩탑만 들고가도 바로 일할 수 있도록 완비된 시설, 무제한 크래프트 비어, 네트워킹 이벤트 등 코워킹 스페이스 본연에 기능에 충실함은 기본입니다. 그런데 카프누만의 차별적인 혜택은 카프누 밖에 있습니다. 카프누는 단순히 공간만 빌린 것이 아니라 호텔 투숙객의 혜택을 카프누 멤버들도 그대로 누릴 수 있게 했습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