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이토야에서 만난 종이의 미래 – 이토야

<퇴사준비생의 도쿄>에서 소개한 매장들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브랜드는 진화합니다. 정체성을 더 뚜렷하게 보여주기 위해서, 혹은 매출을 늘려 성장하기 위해서, 혹은 고객과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서 등 다양한 이유로 새로운 시도를 합니다.

 

<퇴사준비생의 도쿄>에서 소개한 브랜드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각자의 방식으로 브랜드를 가꾸어 나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퇴사준비생의 도쿄>에서 소개했던 브랜드들의 진화한 모습을 공유합니다. 트래블코드 팀이 <퇴사준비생의 도쿄> 책을 출간한 이후 <퇴사준비생의 도쿄> 여행 프로그램을 20여 차례 운영하며 관찰하고 취재한 변화의 기록입니다.


이토야는 도쿄의 가장 비싼 땅에서 여전히 시간을 이겨내고 있었습니다. 물론 100년이라는 세월을 견딘 문구점 ‘이토야’에게 2년이라는 시간은 가벼워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디지털 시대가 소비 트렌드를 급속도로 바꾸고 있는 상황에서의 2년은 100년 전의 2년과도 10년 전의 2년과도 시간의 속도와 무게가 다릅니다.

 

긴자 거리에서 명품 매장들 사이의 자리를 변함없이 지키고 있지만, 이토야 매장 내로 들어가보면 변함없기 위해 주기적으로 변하는 이토야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시즌별로 전체 테마를 바꾸거나, 제품 선정을 달리하거나, 디스플레이 방식에 변화를 주어 고객들이 다시 방문할 이유를 만들어 줍니다. 그 중에서도 변화가 명확히 보이는 층이 7층입니다.

 

7층은 타케오와 콜라보레이션하여 종이를 판매하는 공간입니다. 이토야 매장의 모든 층 중에서 심미성이 압도적인 곳이기도 합니다. 이 층의 한 쪽 코너에 가면 주기적으로 전시회와 같은 이벤트가 열리는데, 이토야에서 기획한 이벤트를 보다보면 종이의 미래를 상상해볼 수 있습니다.

 

“전구가 발명됐지만 양초는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양초는 예술의 영역으로 이동해 낭만적인 물건으로 용도가 달라졌습니다.”

 

<<문구의 모험>>의 저자 제임스 워드의 설명처럼, 종이는 예술의 영역으로 이동해 낭만적인 물건으로 용도가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퇴사준비생의 도쿄> 여행 프로그램을 20여 차례 운영하며 만난 이벤트들 중에 종이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기획전들을 소개합니다.

 

#1. 종이 포장의 예술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