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동화책을 찢고 나온 바 – 아이언 페어리즈

어릴 적 끄적인 동화가 현실이 된다면? 이 동화 같은 일이 진짜 일어났습니다. 한 아이가 광산에서 일하며 쓴 그림 동화 <철의 요정>이 어느 날 갑자기 출간되고, 이 이야기를 배경으로 한 바 ‘아이언 페어리즈’가 만들어졌으며, 이 바가 홍콩, 방콕, 도쿄 등으로 퍼져 나갑니다. 아이는 원래 디자인 경험이 전무했지만, 현재는 그의 손을 거친 바가 20여 개에 달합니다. 스토리텔링이 중요한 시대에 아예 이야기에서 출발하는 비즈니스는 어떤 힘을 가지는 걸까요?


“1950년대 불세출의 벌레스크 댄서 미세스 파운드가 은밀하게 사랑을 나누는 아지트”

 

이 한 줄의 이야기를 압축 해제하면 홍콩의 스피크이지 바이자 레스토랑 ‘미세스 파운드(Mrs. Pound)’가 됩니다. 일단 밀회 장소답게 열쇠 가게로 위장합니다. 서로의 이름이 새겨진 자물쇠를 잠근 후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며 열쇠를 다리 너머로 던져 버렸다는 또다른 비하인드 스토리와도 이어집니다. 전면에 진열된 여러 자물쇠 중 조명이 밝혀진 자물쇠를 잡아 당기면 오른쪽 문이 열립니다. 소박한 외관과 달리 내부는 과연 1950년대를 주름잡던 벌레스크* 댄서의 아지트 답습니다. 네온, 에메랄드 그린, 모자이크 타일이 레트로한 분위기를 만드는 가운데 핫핑크와 골드 포인트를 과감하게 섞어 화려하고 관능적인 미세스 파운드의 이미지를 연상케 합니다. 천장에는 무대 뒤 파우더룸에 있을 법한 전구 달린 거울과 무대용 링이 매달려 있고, 벽면에는 가면, 머리 장식, 발레 슈즈, 젓가락과 손거울로 연출한 공작, 포스터, 속옷을 걸쳐 둔 시계 등 소품이 비치되어 있습니다. 거울에 립스틱으로 끄적인 장난스러운 글귀, 금방이라도 날아오를 것 같은 나비 장식이 즉흥적이고 자유로운 그녀의 성격을 짐작케 합니다.

*벌레스크 : 풍자와 해학이 있는 공연으로 성적인 농담과 여성의 매력을 강조한 춤이 특징. 물랑루즈나 라스베가스의 쇼가 대표적입니다.

 

ⓒEAT hard PLAY hard (Open rice) ⓒDeZeen

 

미세스 파운드의 스토리는 공간 뿐 아니라 메뉴에도 반영됩니다. 미세스 파운드는 잦은 해외 공연으로 아시아 전역의 산해진미를 맛본 캐릭터입니다. 그래서 메뉴도 미세스 파운드가 즐겨 찾는 다국적 요리를 컨셉으로 합니다. 한국의 불고기, 일본의 야키토리, 중국의 마라, 인도의 커리, 인도네시아의 렌당 등을 그녀의 입맛에 맞게 재해석했습니다. 시그니쳐 칵테일에서도 전 세계의 풍미가 느껴집니다. 중국 요리에 자주 쓰이는 말린 귤 껍질 첸피, 동남아 요리에 널리 쓰이는 열대 식물 판단, 들깨, 생강 등 칵테일에 잘 쓰지 않은 이국적인 재료를 더합니다. 메뉴 이름도 니 하오 유 두잉(Ni Hao You Doing), 오픈 세사미(Open Sesame), 행운과 번영(Fortune & Prosperity) 등 위트가 넘칩니다. 미스터 리의 자양강장제(Mr. Lee’s Invigorating Elixer) 등 연인의 이름을 따오기도 합니다.

 

 

홍콩에 아시안 퓨전 레스토랑과 스피크이지 바는 넘쳐납니다. 이 가운데 미세스 파운드는 개연성 있는 스토리텔링으로 차별화를 이뤄냈습니다. 특정 캐릭터와 상황이 이야기 안에 설정되었기에 그에 어울릴 법한 소품, 인테리어, 분위기, 메뉴 등을 디테일하면서 일관되게 풀어낸 것입니다. 홍콩에는 이처럼 대표 페르소나를 산정하고 그 인물에 맞는 공간을 만든 매장들이 여럿 있습니다. 평생 식물만 연구하던 페른 박사가 식물과 진과의 의외의 궁합을 발견하고는 사람들에게 진 칵테일을 약처럼 처방해주는 컨셉의 닥터 페른스 진 팔러(Dr. Fern’s Gin Parlour) 등 특정 인물과 스토리를 내세우면 사람들에게 보다 컨셉 있게 전달될 수 있습니다. 사실 이들은 매장을 만들기 위해 짧은 이야기를 지은 것으로 공간이 우선합니다. 여기 3권짜리 동화책으로 바를 만든, 진짜 이야기로부터 시작된 공간이 있습니다. ‘아이언 페어리즈(The Iron Fairies)’입니다.

 

동화 속 요정, 세상 밖으로 나오다

14살 남자 아이가 학교를 중퇴하고 호주의 광산에서 일하기 시작합니다. 앞날이 깜깜하다 생각할 수도 있지만 지하 세계는 학교보다 소년에게 더 많은 걸 알려주었습니다. 땅 아래 대자연은 압도적이었고 익숙해졌다 싶을 때쯤 예상을 뒤엎곤 했습니다. 상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비일상의 연속이었습니다. 경험하고 싶은지와는 별개로, 흔치 않은 경험임에는 분명합니다. 고되고 열악한 업무에 정신 놓고 지낼만도 하지만, 아이는 어둑한 갱을 캔버스 삼아 상상력을 펼쳐갔습니다. <철의 요정(The Iron Fairies)>이라는 동화를 쓰기 시작한 건 이 때부터였습니다.

 

<철의 요정>은 철로 요정을 만드는 늙은 광부의 모험을 글과 그림으로 엮은 일기입니다. 수백살 된 까칠한 광부와 16가지 요정이 등장하고 온갖 마법이 펼쳐집니다. 큰 흐름을 잡는 스토리와 삽화가 있지만 휘갈긴 낙서, 돋보기로만 볼 수 있는 초정밀 그림, 시 등이 자유분방하게 담겨 있습니다. 철광을 배경으로 하다보니 어딘지 기묘하고 어두운 분위기라 동화로서 더욱 유니크합니다. 머릿속 상상으로만 지어낸 것 같지만 사실 아이가 8년간 몸으로 직접 겪은 경험이 곳곳에 녹아 있습니다. 이를테면 광산의 풍경과 광부의 일과에 대한 묘사가 정밀하고, 광물의 특성을 반영해 요정 캐릭터를 만들며, 광산 안에서의 동선을 깊게 이해해 복잡한 비밀 지도를 만드는 등 디테일과 현실성을 더합니다.

 

아이는 21살 청년이 되고 나서야 광산 밖으로 나옵니다. 사고로 손을 다쳐 광산에서 더 일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학교 중퇴자에 광산 막노동 경험밖에 없는 이에게 바깥 세상은 여전히 어둡습니다. 그래서 아이는 그간의 경험과 인맥, 그리고 약간의 손재주와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직접 사업을 벌였습니다. 철 도매상이자 쇠로 된 제품을 소싱하거나 만들어 판매하는 사업이었습니다. 사업이 나날이 번창하던 가운데 직원 중 하나가 우연히 그의 습작을 발견합니다. 대박 조짐을 느끼고 출판을 제안하면서 어둠 속 철의 요정이 비로소 빛을 보게 됩니다.

 

<<< 녹슨 철판 같은 표지와 빛바랜 내지가 내용과 잘 어우러집니다. 마치 오래된 금서를 몰래 읽는 것 같은 기분도 듭니다. ⓒwild holdings pty ltd ⓒBrian Arthur Bronze Sculpture

 

<철의 요정> 3부작은 날개 돋친 듯 팔렸습니다. 물론 독창적인 설정이 한 몫 했지만 무엇보다 책, 게임, 머천다이즈 상품 등 다양한 포맷에 걸쳐 콘텐츠를 유기적으로 풀어나간 것이 주효했습니다. 이를 ‘트랜스 미디어’ 전략이라고 하는데 어벤저스 등을 만든 마블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마블은 동일한 세계관 하에 영화 속에 담기지 않은 캐릭터의 스토리를 드라마, 만화책 등 다른 포맷에서 펼쳐냅니다. 영화만 봐도 이해가 어렵지는 않지만 다른 포맷과 내용이 연계되어 있어 같이 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철의 요정>도 책에 담기지 않은 내용을 다른 포맷과 연계해 풀어내며 콘텐츠를 확장해 나갔습니다. 책마다 파란 요정 코드(Blue Fairy Code)라는 암호를 심어두었는데, 철의 요정 온라인 게임에서 이 암호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게임에서 독자는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주조실에 갇힌 파란 요정을 탈출시키는 미션을 수행합니다. 3권의 책에 있는 3개의 암호를 모두 모아야 암호를 풀 수 있습니다. 파란 요정을 구하면 요정 피규어를 선물받습니다. 철로 만든 수제 피규어로 세상에 하나 뿐이고 어디에서도 살 수 없는 귀한 제품입니다. 본업의 역량을 십분 살린 결과입니다. 이야기만큼이나 창의적인 접근으로 <철의 요정>은 독립출판 어워드인 IPPY에서 마케팅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광부에서 일약 스타 동화 작가가 된 이 동화 같은 이야기는 애슐리 서튼(Ashley Sutton)의 실화입니다.

 

공간을 위한 이야기가 아닌, 이야기를 위한 공간

진짜 동화 같은 이야기는 지금부터 시작입니다. 피규어 상품의 인기가 높아지자 원래 온라인 게임 미션을 수행한 사람들에게만 주던 것을 넘어 별도 판매로 확장하기로 결정합니다. 그래서 방콕에 작은 공장을 만들고 보니 생각지 못한 문제를 발견합니다. 방콕 공장 직원들은 영어로 된 동화책을 읽을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내용을 깊이 이해하지 못하니 이야기를 실사화할 때 디테일과 창의력이 떨어졌습니다. 철의 요정 피규어는 기계로 똑같이 양산하는 것이 아니라 요정 캐릭터마다 표정, 자세 등이 미묘하게 다릅니다. 하나하나를 손수 만들며 세상에 하나뿐인 피규어를 만드는 것이기에 대장장이들의 해석이 중요합니다.

 

<<< 총 16가지 요정 캐릭터가 있으며 같은 캐릭터라도 동일한 피규어는 하나도 없습니다. ⓒLifestyle Asia

 

그래서 애슐리는 공장 직원들이 이야기 안에서 일하는 느낌이 들도록 직접 공장을 뜯어고쳤습니다.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직원들이 이야기의 결을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동화 속 세계를 구현한 것입니다. 동화책을 찢고 나온 듯한 공간에서 철의 요정을 찍어내는 대장장이가 사람들 눈에는 마술사처럼 보였나 봅니다. 공장에 구경꾼들 발길이 점점 늘어갔습니다. 이들이 앉을 테이블과 의자를 몇 개 가져다 두고 편의점에서 음료를 사다둔 것이 ‘아이언 페어리즈’ 바의 시작이었습니다. 이후 작업장은 두고 근처로 확장 이전하며 ‘바’로 본격 자리매김합니다. 이후 아이언 페어리즈는 도쿄, 홍콩, 쿠알라룸푸르에도 진출했습니다. 도대체 어떤 모습이길래 이렇게 관심을 끈 것일까요? 비교적 최근에 오픈한 홍콩 지점으로 살펴보겠습니다.

 

 

이 세상 것이 아닌 이야기를 토대로 만든 만큼 아이언 페어리즈는 듣도 보도 못한 독보적인 비주얼을 자랑합니다. 원래 주조 공장을 개조했기에 망치, 집게, 도가니, 모루, 용광로, 주조실 등 대장간을 본딴 모습입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천상계가 공존합니다. 일단 곧 날아오를 듯 천장을 가득 메운 만 마리의 나비가 황홀경을 자아냅니다. 보존 처리를 한 실물 나비가 얇고 긴 쇠막대에 고정된 채 약한 바람에도 날개를 퍼덕여 머리 위가 끊임없이 일렁입니다. 방금 녹인 듯 곧 흘러내릴 듯한 모양새의 쇠 테이블 위에는 철의 요정들이 수북이 쌓여있어 하나하나 들여다보는 재미가 있고, 마법의 가루가 든 유리병이 뭉텅이째 주렁주렁 매달려 곧 마법이 일어날 것만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보이던 것들도 자세히 보면 조금씩 변화를 주었습니다. 용광로와 주조실은 프라이빗 룸이며, 화려해야만 할 것 같은 샹들리에를 놋쇠로 만들어 녹슨 쇠사슬에 매달아 두었습니다. 디자인을 배운 적도 없고 공간 디자인을 해 본 경험 전무한 이가 만든 결과물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습니다.

 

<<< 요정 피규어, 마법의 가루가 든 유리병, 책 모두 현장 구매가 가능합니다.

 

원작이 있는 영화가 스토리 구조나 캐릭터 설정이 탄탄하고 유니크하듯 이야기에 기반한 공간도 마찬가지입니다. 3권이나 되는 이야기니 공간을 다채롭게 채울만한 모티브는 넘쳐납니다. 아이언 페어리즈는 책, 게임, 머천다이즈 상품을 넘어 이 모든 것을 한 데 담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듦으로써 트랜스 미디어의 적용 범위를 대폭 확장했습니다. 이 확장이 의미있는 이유는 현실이 가상을 보완하기 때문입니다. 철의 녹슨 듯한 단면과 차가운 질감을 실제 접했을 때, 대장장이의 도구들과 요정이 대량으로 쌓여있는 모습을 보았을 때 이야기는 좀 더 힘을 얻습니다. 광산은 커녕 대장간조차 가 본 적 없는 사람들의 두루뭉술한 상상을 보다 구체화할 수 있습니다.

 

황금알을 낳는 요정

아이언 페어리즈는 도쿄, 홍콩, 쿠알라룸푸르로 단순히 지역만 확장한 것이 아니라 사업 범위도 넓어졌습니다. 직영인 방콕과는 달리 다른 도시에는 라이센스를 준 것입니다. 이로써 라이센스 수수료 뿐만 아니라 각 도시에 커스터마이즈 된 디자인 컨설팅, 인테리어 시공, 각종 소품 제작, 심지어 ‘아이언 볼(Iron Balls)’이라는 진 브랜드를 런칭해 납품하는 등 부가적인 수익을 올립니다. ‘애슐리 서튼 디자인(Ashley Sutton Design)’이라는 어엿한 디자인 에이전시를 갖추기 시작한 것이 이 때부터입니다.

 

이후 애슐리는 방콕에서 9개의 공간을 더 열며 명실공히 가장 핫한 공간 디자이너로 명성을 높입니다. 할리우드를 꿈꾸던 1930년대 상하이를 배경으로 한 클럽 싱싱 씨어터(Sing Sing Theatre), 동아시아 무역회사의 지하 벙커를 컨셉으로 식민지 시대 스타일을 구현한 재즈바 매기 츄(Maggie Choo’s) 등 독창적이고 어둡고 기괴하면서 집요하리만큼 디테일한 애슐리의 스타일을 확고히 하기 시작합니다. 애슐리의 이러한 광폭 행보를 지켜보던 홍콩의 F&B 그룹 다이닝 컨셉(Dining Concept)가 애슐리에게 러브콜을 보냅니다. 다이닝 컨셉은 애슐리가 방콕에서 이미 충분히 실력을 보여줬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래서 아이언 페어리즈를 들여오는 비교적 쉬운 선택지에 앞서 홍콩과 어울리는 새로운 공간 디자인을 의뢰합니다. 그렇게 애슐리가 홍콩에서 처음 만든 공간이 오펠리아(Ophelia)입니다.

 

 

오펠리아 역시 애슐리의 특장기인 상상 속 스토리로부터 출발합니다. 새 콜렉터 미스터 웡(Mr. Wong)이 우연히 오펠리아라는 아름다운 공작새를 얻으며 공작새에 집착하기 시작합니다. 공작 깃털과 새장으로 가득찬 공간 안에서 느끼는 환영을 19세기 중국 아편굴의 모습으로 구현합니다. 스토리의 기본인 인물, 사건, 배경이 탄탄하게 전개됩니다. 결과는 대성공. 19세기 중국 아편굴이라는 모티브가 있었지만 그와는 또다른 세계가 만들어졌습니다. 이렇게 애슐리는 경쟁이 치열한 홍콩 F&B 씬에 성공적으로 데뷔하게 됩니다.

 

ⓒ애슐리 서튼 디자인

 

이후 애슐리는 단 3년만에 홍콩 내 6개의 공간을 디자인하는 쾌거를 이룹니다. 잠자리를 모티브로 한 드래곤플라이(Dragonfly)는 역사적인 복합문화공간인 타이쿤에, 러브레터를 모티브로 한 디어 릴리(Dear Lilly)는 IFC 몰에 입주하는 등 홍콩에서도 상징적인 입지에 자리함으로써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최근 방콕에서는 호텔의 루프탑 바를 디자인하기도 했습니다. 요정이 마법이라도 부린 걸까요. 어릴 때 끄적거린 동화의 나비효과가 어마어마합니다.

 

누군가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애슐리는 철의 요정을 출간하고, 이를 아이언 페어리즈 바로 만들어, 아시아에 20여 개의 공간을 디자인하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그는 심지어 바를 만들기 전까지는 입에 술 한 번 댄 적 없던 사람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상상조차 하지 않았던 것까지 현실이 된 것입니다.

 

<<< 애슐리는 한 달에 한 번은 바다에 나갑니다. 언젠가는 이렇게 큰 유람선도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애슐리 서튼 인스타그램

 

반면 애슐리가 정말 현실이 되길 바랐던 오래된 상상이 있습니다. 바로 배를 만드는 것입니다. 중학교를 중퇴했을 때부터 배를 만들고 싶었지만 기본 학위가 없어 일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돌고 돌아 애슐리는 결국 배를 직접 만들고 있습니다. 여전히 학위도 없고 경험도 없지만 늘 그랬듯 그에게 필요한 건 상상, 그리고 일단 해보는 것입니다. 상상을 품은 지 20년이 넘었으니 이제 현실로 무르익을 때입니다. 광산에서의 시간이 아이언 페어리즈가 되었듯, 바다에서의 시간으로 애슐리가 또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갈 지 기대됩니다. 누군가의 상상은 현실이 됩니다.

 

 

우연이 끼어들 여지가 여행을 여행답게 만듭니다.”

여행의 묘미를 느꼈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계획한 일정을 숙제하듯 소화할 때가 아니라, 뜻밖의 상황을 느닷없이 마주칠 때입니다. 예정에 없었던 대화, 있는 지도 몰랐던 공간, 상상하지 못했던 제품, 경험하기 어려웠던 현상, 기대하지 않았던 디테일 등이 여행의 가치를 높여줍니다. 그래서 여행을 할 때 계획을 세우는 건 중요하지만, 우연이 끼어들 여지를 남겨둘 필요도 있습니다. <생각이 기다리는 여행>은 여행에서 우연이 끼어들 여지가 선물해 준 생각지도 못한 생각들에 대한 기록이자, 계획할 수 없었기에 더 소중한 여행의 조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