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밀레니얼이 열광하는 화장품 브랜드는 어떻게 다를까? – 글로시에

밀레니얼의 에스티 로더. 업계에서 ‘글로시에(Glossier)’를 부르는 별칭입니다. 그 정도로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온라인을 기반으로 시작한 만큼 국경없는 팬층을 보유한 글로시에가 첫 번째 쇼룸을 뉴욕에 오픈하자, 전 세계 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글로시에 매장은 어느 덧 코스메틱 덕후들 사이에서 뉴욕에 가면 꼭, 그리고 가장 먼저 들러야 할 성지가 되었습니다. 심지어 화장품 매장에 들어가기 위해 긴 줄이 늘어서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글로시에의 무엇이 밀레니얼들을 열광하게 만드는 것일까요?

 

Quick View

• 들어가며

• 밀레니얼의 에스티 로더

• #1. 매장에서는 영업이 아닌 경험을

• #2. 고객에게는 참견이 아닌 참여를

• #3. 온라인에서는 홍보가 아닌 브랜딩을

• 입소문이 키운, 입소문을 키우는 글로시에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뉴욕 소호(Soho)는 플래그십 매장들의 격전지입니다. 명품 브랜드, 글로벌 SPA 브랜드,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등 너나 할 것 없이 소호 입성에 열을 올립니다. 소호 거리의 플래그십 매장들은 치열한 경쟁만큼 그 안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개인기를 발휘합니다. 그 중에서도 2016년 오픈한 나이키(Nike)의 소호 매장이 눈에 띕니다. 5만 5천 평 규모의 5층짜리 건물을 통째로 사용한 압도적인 규모도 남다르지만, 무엇보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현한 섬세한 고객 경험이 규모 이상의 가치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매장 공간이 단순히 제품 판매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나이키라는 브랜드를 경험하는 공간으로 설계되어 있습니다.

 

먼저 1층의 탈의실부터 목적을 달리 합니다. 탈의실을 단순히 제품을 시착해 보는 공간이 아니라, 나이키 제품을 입거나 신고 목적에 맞는 액티비티를 테스트해볼 수 있는 공간으로 정의하고 사이즈를 키웠습니다. 넓게 설계된 탈의실에 들어간 고객은 제품을 시착하고 스트레칭, 요가, 가벼운 달리기 등을 해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조명 모드도 ‘나이트 런(Night run)’, ‘요가 스튜디오(Yoga studio)’ 등으로 조절할 수 있어 실제로 나이키 제품과 함께 운동을 할 때의 감각을 재현할 수 있습니다.

 

<<< 나이키 소호 매장에서는 나이키 러닝화를 신고 잠시나마 뉴요커가 되어 센트럴 파크를 달리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Nike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