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평범하기로 작정해서 100만 원이 넘는 호텔 – 에트 헴

바야흐로 부티크 호텔의 전성시대입니다. 독창적 컨셉으로 무장한 중소형 호텔들이 전 세계 여행자들의 스테이 경험을 다채롭게 만듭니다. 스웨덴 스톡홀름에는 ‘가정집’이라는 지극히 평범한 컨셉을 내세우지만, 주말 1박에 무려 100만 원이 넘는 럭셔리 부티크 호텔이 있습니다. 고급 주거 단지의 아름답고 오래된 저택을 새단장해 문을 연 럭셔리 부티크 호텔 ‘에트 헴(Ett Hem)’입니다. 에트 헴은 스웨덴 가정집 특유의 따뜻하고 차분한 감성을 섬세하게 담아내 마치 오랜 친구의 집에 놀러간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호텔입니다. 무엇이 특별하기에 가정집을 지향하는 호텔이 ‘럭셔리’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것일까요?

 

Quick View

• 들어가며
• 호텔 이상의 호텔
• 럭셔리를 재정의하다: 브랜드가 아닌 스토리가 가치를 결정한다
• 고객을 재정의하다: 고객(Customer)이 아닌 손님(Guest)으로 대접한다
• 성수기를 재정의하다: 계절에는 저마다의 낭만이 있다
• 평범을 재정의하다: 호텔이 만드는 로컬의 가치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11분 정도 소요됩니다.


힙하다는 여행객들은 요즘 혹스턴 앓이 중입니다. ‘더 혹스턴(The Hoxton)’은 런던 쇼디치(Shoreditch)에 1호점을 둔 부티크 호텔로, 암스테르담, 파리, 브루클린, 포틀랜드 등 힙하다는 도시에는 빠지지 않고 문을 열어 성업 중입니다. 수많은 인플루언서들이 SNS에 더 혹스턴 방문을 인증하며 유명세를 탔지만, 누구보다 트렌드에 발 빠른 유명 인사들이 ‘그냥’ 갔을리 만무합니다. 더 혹스턴에는 그 곳에 가야만 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 더 혹스턴 파리의 오픈된 로비, 레스토랑, 바 공간입니다.

 

“주위의 거리와 풍경에서 영감을 받은 오픈 하우스 호텔(Open house hotels, inspired by the streets and scenes that surround them)”

 

더 혹스턴의 슬로건입니다. 말 그대로 더 혹스턴은 호텔이 자리한 주변에서 영감을 받은 호텔입니다. 그래서 ‘더 혹스턴’이라는 같은 이름을 쓰지만, 호텔에 각 지역의 특성을 반영해 각기 다른 인테리어를 선보입니다. 다만 모든 지점이 지역의 무드를 세련된 룩으로 재해석한 로비를 오픈된 공간에 두고, 이 곳에 매일 문을 여는 레스토랑과 바를 운영해 숙박객이 아닌 현지인도 부담없이 방문할 수 있도록 공간을 디자인했습니다. 전 세계 트렌드를 이끄는 도시에 위치한 호텔을 그 곳에 사는 현지인들이 방문하자, 힙한 도시 사람들이 궁금한 여행객들의 선택이 이어집니다.

 

호텔의 공용 공간뿐만 아니라 호텔 객실에서도 오래된 호텔업의 묵은 때를 벗겨 냈습니다. 먼저 호텔 서비스 이용에 따른 과도한 추가 요금을 지양해 숙박객들이 마음 놓고 호텔의 모든 것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합니다. 와이파이가 무료인 것은 물론, 전 세계에서 온 여행객들을 배려해 국제 전화도 무료입니다. 아침부터 배불리 먹는 대신 간단히 아침을 먹는 추세를 고려해 과일, 요거트, 그래놀라 정도로 구성한 가벼운 ‘아침 식사 쇼핑백’을 매일 아침 방문 고리에 걸어 둡니다. 이 또한 무료입니다. 게다가 다른 호텔에서는 최소 2배 이상 비싼 미니 바와 달리 더 혹스턴에서는 주변 슈퍼마켓과 같은 가격으로 미니 바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가 서비스를 객단가를 높이는 방법이 아닌 고객 만족을 위한 서비스 차원으로 운영하는 것입니다.

 

로컬에서 영감을 받은 호텔답게 로컬 사회와 상생하는 것은 물론입니다. 로비의 예술 작품, 벽지, 객실 가구 등을 큐레이션할 때에도 최대한 호텔이 위치한 주변 지역 사회에서 구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또한 로컬 크리에이터와 협업해 직원 유니폼을 만들기도 하고, 한정판인 더 혹스턴 굿즈를 제작해 호텔 로비에서 판매하기도 합니다. 숙박객들을 대상으로 지역 문화를 알리는 문화 이벤트도 인기가 좋습니다. 더 혹스턴은 현지의 문화를 매력적인 방법으로 전달하며 이 곳에서만 가능한 경험으로 숙박객들의 여행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 줍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