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바텐더가 없는 칵테일 바 – 드래프트 랜드

틀을 깨면 업계가 진화합니다. 타이베이에는 칵테일 바의 틀을 깨고 칵테일 씬(Scene)에 새로운 미래를 제시한 ‘드래프트 랜드(Draft Land)’가 있습니다. 드래프트 랜드는 칵테일 바에서 당연하게 여겼던 바텐더를 없앴습니다. 동시에 재료의 배합, 어려운 이름, 비싼 가격 등 칵테일과 고객 사이를 가로 막던 문제들까지 해소했습니다. 칵테일과 고객 간의 거리를 좁히자, 칵테일 바의 설 자리가 넓어집니다. 바텐더 없이도 칵테일 바의 비약을 이룬 드래프트 랜드의 비밀은 무엇일까요?


어두운 골목길의 커다란 철벽에는 간판도, 네온사인도 없습니다. 의미를 알 수 없는 9개의 점과 점을 잇는 반듯한 선만이 그려져 있습니다. 철벽과 문 틈 사이가 만들어 낸 경계선과 여닫이 문의 손잡이만이 어딘가로 들어가는 입구임을 나타냅니다. 호기심에 용기내어 손잡이를 당기면 완전히 다른 세상이 펼쳐 집니다. 숨고 싶어하는 듯한 외관과는 달리, 내부는 화려한 바텐딩 기술을 자랑하는 바텐더들과 삼삼오오 모여 칵테일을 즐기는 사람들로 시끌벅적합니다. 고풍스러우면서도 세련된 인테리어는 방문한 손님들의 술 기운에 기분을 더합니다. 아는 사람들만 아는 칵테일 바, 타이베이의 R&D 칵테일 랩(R&D Cocktail Lab)입니다.

 

<<< 알고 가지 않으면 칵테일 바인지 알아차리기 어려운 R&D 칵테일 랩의 외관입니다.

 

<<< 숨겨둔 외부와 달리 클래식한 칵테일 바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내부는 칵테일 마니아들을 위한 아지트 같습니다.

 

문에 그려져 있는 기호는 R&D 칵테일 랩의 로고입니다. 술의 주성분인 에탄올의 화학식(Chemical formula)인 C2H6O를 미니멀하게 표현한 것입니다. 암호를 대야만 들어갈 수 있었던 금주령 시절의 스피크이지 바(Speakeasy bar)만큼은 아니어도, 적어도 암호같은 간판의 의미를 알아야만 술집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비밀스러운 술집의 또 하나의 매력은 메뉴가 없다는 점입니다. 바에 들어가 자리를 안내 받으면 바텐더가 자리로 와 메뉴판을 주는 것이 아니라 좋아하는 술에 대한 취향을 묻습니다. 원하는 칵테일이 있다면 바로 주문을 해도 되고, 바텐더와의 대화를 통해 칵테일을 추천받기도 합니다. 실력이 뛰어난 R&D 칵테일 랩의 바텐더들은 클래식한 칵테일부터 R&D 칵테일 랩만의 오리지널 칵테일까지 약 200가지의 칵테일을 만들 수 있습니다. 없는 칵테일이 없는 셈입니다.

 

<<< 정해진 메뉴가 없어 모든 메뉴가 가능합니다. 바텐더에게 나만의 칵테일을 주문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R&D 칵테일 랩에는 칵테일에 대한 취향이 명확한 마니아들이 모입니다. 칵테일 종류는 물론, 기주나 첨가물까지도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바텐더와 나누는 심도 있는 대화는 마니아들의 즐거움입니다. 그래서 R&D 칵테일 랩에서 파는 칵테일은 한 잔에 400대만달러(약 1만 6천 원)로 보통의 칵테일바 대비 비싼 편이지만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습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