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로봇 레스토랑은 업그레이드 중 – 로봇 허

로봇 레스토랑도 진화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 위치한 로봇 레스토랑 ‘로봇 허(Robot.he)’에서는 로봇이 식재료를 분류하고 주문한 요리를 자리까지 배달해주며 심지어 다 먹은 그릇까지도 정리합니다. 이쯤되면 로봇 레스토랑의 끝판왕 인것처럼 보이지만 운영 효율과 고객 경험을 최적화시키기 위해 로봇 허의 업그레이드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입니다. 진화하고 있는 로봇 레스토랑은 무엇이 다른 걸까요?   Quick View • 들어가며 • 가정의 냉장고를 없애려는 슈퍼마켓 • 슈퍼스타 서빙로봇 • 숨은 공신 물류로봇 • 신입사원 정리로봇 • 인건비가 설명하지 못하는 것들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매장의 매출보다 고객 만족이 우선인 레스토랑이 있습니다. 보여주기식 구호가 아닙니다. 점장의 성과 평가에 매출보다 고객 만족을 더 비중

이 로봇은 바리스타인가요, 바텐더인가요? – 레시오

상하이에 위치한 카페 겸 칵테일 바인 레시오(Ratio)는 ‘로봇’을 활용해 경계를 넘나드는 매장을 운영합니다. 레시오의 로봇은 바리스타와 바텐더의 역할을 겸합니다. 단순히 로봇이 인력을 대체한 수준을 넘어 로봇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고객 경험을 설계했습니다. 고객 효용을 개선하면서 동시에 매장 효율을 높인 레시오의 사례에서 가까운 미래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Quick View • 들어가며 • 비율은 맞추고, 비용은 낮추고 • #1. 공간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 • #2. 인간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 • #3. 시간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 • 닮은 듯 다른 미래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9분 정도 소요됩니다.     ‘스타벅스 커피’가 로고에서 ‘커피’를 뗐습니다. 커피에만 갇혀있지 않고 다른 음료나 베이커리 등으로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