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65. 발리에 온 이유

 

똑같은 불인데 촛불과 모닥불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바람이 불 때 둘 사이의 본질적 차이가 드러납니다. 촛불은 바람에 꺼지지만, 모닥불은 바람이 불 때 더 활활 타오릅니다. 촛불은 외부의 충격에 약한 반면, 모닥불은 외부의 변화가 있을 때 더 강해진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모닥불은 바람을 기다립니다.

 

책 <블랙스완> 으로 2008년 금융위기 때 유명해진 ‘월가의 현자’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가 그 이후에 낸 책인 <안티프래질> 서문에 나오는 비유입니다. 충격에 주의하라는 말인 ‘프래질(Fragile)’에 반대를 뜻하는 ‘안티(Anti)’를 붙여 외부 충격에 더 강해지고 진화하라는 의미로 만든 말인 안티프래질을 관통하는 핵심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안티프래질> 서문의 소제목인 ‘바람을 사랑하는 법’이 떠오른 건, 클라이언트 회사와 함께 콜라보 프로젝트를 하기 위해 발리에 왔다가 공항에서 우연히 발견한 문구 때문입니다.

 

 

‘Waiting for the waves’

 

이 문구에 바람이라는 단어는 없지만, 바람을 기다라는 서퍼들의 바람이 담겨 있습니다. 보통의 사람들에겐 바람이 없는 잔잔한 파도가 아름다운 해변일텐데, 서퍼들의 마음은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 서퍼들에겐 잦은 파도가 있어야, 서핑의 고수라면 키를 훌쩍 넘을 만큼의 파도가 있어야 바람직한 바다입니다. 마치 바람이 불어야 모닥불이 활활 타오르듯, 바람이 만들어내는 파도가 변화무쌍해야 서퍼들의 흥이 솟아납니다. 안티프래질의 성향을 가진 셈입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