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파리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이 헤리티지를 전시하는 방법 – 뚜르다르정

뚜르다르정은 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입니다. 1582년에 시작해 무려 440년째 운영중입니다. 뚜르다르정이 남다른 점은 이 어마어마한 헤리티지를 몸소 실감할 수 있게 한다는 데 있습니다.

 

시그니처 메뉴인 오리 요리를 주문하면, 창립 이래 몇 번째 오리인지 순서를 적은 엽서를 줍니다. 에드워드 7세는 328번째째, 일본 왕 히로히토는 53,211번째 엽서를 받았다고 하며, 100만 번째에는 성대한 기념 파티를 열었다고 합니다. 또 역대급 와인 셀러를 과시하듯 400쪽에 달하는 와인 메뉴판을 ‘요약본’이라며 건넵니다. 여기에 레스토랑에 들어오기 전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응접실을 유명인의 사인, 선물 등으로 가득 채워 대기하는 찰나에도 헤리티지를 압축적으로 느낄 수 있게 합니다.

 

아무리 유구한 역사도 가만히 있는다고 빛나지는 않습니다. 특유의 ‘헤리티지 전시’ 덕에, 뚜르다르정의 역사가 숫자로만 남아있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Quick View

• 들어가며
• 반드시 응접실을 거쳐야 하는 이유
당신은 몇 번째 오리를 먹었나요?
• 파리와 도쿄의 연결 고리
• 역사가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8분 정도 소요됩니다.


프랑스의 파인 다이닝이 궁금하다면? 애니메이션 <라따뚜이>로 간접 경험 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라따뚜이>는 요리를 사랑하는 생쥐가 파리의 레스토랑에서 좌충우돌을 겪으며 프랑스 최고의 요리사로 성장하는 내용입니다. 요리와 쥐라는 아이러니한 앙상블과 파리의 낭만적인 전경도 관전 포인트이지만, 영화의 주된 배경인 ‘구스토 레스토랑’의 이모저모를 뜯어보는 것도 큰 재미입니다. 극강의 디테일을 자랑하는 프랑스 코스 요리가 완성되는 과정하며, 손님으로서는 쉽사리 경험하기 힘든 파인 다이닝 주방의 짜임새와 조리 라인, 셰프의 계급구조와 음식 평론을 비롯한 저널리즘 생태까지 세세한 디테일이 살아 있습니다.

 

<<< <라따뚜이>에서는 파리의 아름다운 정경과 더불어, 재료 준비부터 요리가 테이블로 서빙되는 순간까지 프랑스 파인 다이닝 씬을 디테일하게 그려냈습니다. ⓒ디즈니

 

이는 모두 영화감독 브래드 버드가 땀 흘려 노력한 결과입니다. 그는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프렌치 레스토랑에서 직접 오랜 시간 견습하며 요리를 배우고, 파리의 여러 레스토랑을 방문하며 인테리어와 서비스를 연구했습니다. 잘 촬영하고 편집만 하면 되는 것이 아니라, 애니메이션으로 하나하나 구현해내야 하기에 더 깊은 이해와 철저한 고증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