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야채만으로 정면 승부하는 샐러드바 – 농가의 부엌

역설적이게도 보통의 샐러드바는 채소가 메인이 아닙니다. 드레싱에 흠뻑 버무려져 있어 채소맛을 온전히 느끼기 어렵고, 그마저도 양식, 중식, 일식, 한식 등 다른 메뉴를 거드는 구색일 뿐일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농가의 부엌에서는 채소가 진짜 주인공입니다. 20여종의 채소를 날 것 그대로 내놓습니다. 생야채를 내놓는 자신감은 이 채소를 어디서도 쉽게 찾을 수 없다는 데서 나옵니다. 농가의 부엌이 야채만으로 정면 승부할 수 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Quick View

 

• 들어가며

• 샐러드 단독 주연의 샐러드바

• 원산 ‘농사’ 원천 공개

• 페라리를 타는 사람보다 만드는 사람이 더 멋있는 사회를 그리며

• 성인비디오와 농업과의 기묘한 연결고리

 

본 콘텐츠는 읽는 데 총 6분 정도 소요됩니다.


 

일본과 한국 중 엥겔지수가 더 높은 나라는 어디일까요? 엥겔지수는 총지출에서 식비가 차지하는 비중으로, 소득이 낮을수록 엥겔지수가 높게 나타나는 게 일반적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일본보다 한국의 엥겔지수가 더 높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전세계 세번째 경제대국 일본의 엥겔지수는 26%로 한국의 14%보다 약 2배 더 높습니다. 게다가 4년새 수치가 꾸준히 증가하는 중입니다. 벌이가 모자라서가 아닙니다. 식비 지출이 절대적으로 늘었기 때문입니다. 일본은 웰빙이 국민 식습관으로 자리 잡아 비교적 단가가 높더라도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에 돈을 쓰는 데 관대합니다. 건강이 삶의 최고 화두인 고령층 뿐 아니라 혼밥 인구의 증가도 이런 현상을 가속화하는 데 한 몫 합니다. 1인 가구는 매 식사를 본인이 선택하기에 가치 판단이 개입할 여지가 더 많습니다.

 

 

수요가 변하면 공급도 변합니다. 샌드위치 체인점 ‘서브웨이’는 도쿄 마루노우치에 ‘야사이라보(野菜ラボ)’라는 점포를 열었습니다. 채소 연구소라는 뜻으로 매장 안에서 직접 양배추를 재배합니다. 주방 안쪽도 아니고 매장 정중앙에서 자리잡았기에 손님들이 양배추를 바라보며 식사를 하는 생경한 광경이 펼쳐집니다. 이렇게 매장에서 재배하고 갓 수확한 양배추로 신선한 샌드위치를 만듭니다. 그간의 패스트푸드 이미지에서 벗어나 변화하는 일본인들에게 소구하기 위함입니다. 또, 유기농 신선식품 배달업체 ‘오이식스’는 도쿄 증시에 상장될만큼 사업적 가능성을 증명했습니다. 원래 신선식품은 특성 상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의 전환이 가장 느린 카테고리입니다. 토마토 3개, 감자 5알 등 ‘소포장 묶음 배송’과 ‘주문 후 수확’이라는 오이식스의 원칙이 시대적 흐름과 만나며 결실을 맺은 것입니다. 2013년 상장 후 지금까지도 성장세를 유지하며 꾸준히 매출을 증가시키고 있습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여행에서 미래를 만나보세요. 월 3,900원에 모든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무료 체험하기